2014. 4. 24 롯데:넥센 3차전

10점을 먼저 내는 팀이 이긴다.

1차전과 2차전을 본 팬들의 평이었다. 사실 그랬다. 1차전, 2차전 모두 10점을 낸 팀이 승리를 가져갔기 때문이다.

그리고, 3차전도 그렇게 끝났다.

넥센의 강타선을 상대하기에 롯데의 송승준의 컨디션이 아직 정상이 아니었던 것이다. 결국 경기는 역시 10점을 낸 넥센이 3점을 낸 롯데를 물리치며 이번 시리즈를 위닝 시리즈로 가져갔다. 동시에 넥센은 리그 수위를 지켰다.

하지만, 넥센은 3차전에서 승리하기 위해 손승락을 제외한 불펜을 모두 쏟아 부어야만 했다. 왜냐하면, 선발인 하영민이 3회를 겨우 버티고,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한 상태로 교체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의 넥센 선발진 상태를 볼 때 하영민은 상을 받아야만 한다. 1차전의 벤헤켄, 2차전의 나이트는 모두 상대 롯데에게 초반부터 대량의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기 때문이다.

초반의 대량실점을 감독과 불펜을 괴롭게 하고, 야수들의 맥을 빠지게 한다.

넥센의 타선도 매일 같이 10점을 뽑아 줄 수는 없다. 적어도 4점 혹은 5점 이내로 5회까지는 막아줘야 경기에 대한 계산이 서는 것이다. 그리고, 이 며칠 간 넥센의 선발투수들은 그걸 해주지 못 했고, 오직 하영민 만이 그걸 해냈다. 하영민과 조상우의 합작으로 5회까지 롯데 타선을 3점으로 막았고, 6회부터는 리그 최강의 넥센 불펜이 출동하여 게임을 끝냈던 것이다.

이렇게 선발이 계속 무너지면 넥센의 불펜도, 넥센의 타선도 버틸 수 없을 것이다. 1위를 유지하고 이지만 염감독의 머리는 여전히 복잡할 것이다...
by corwin | 2014/04/26 07:51 | 야구-히어로즈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corwin.egloos.com/tb/486873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14/05/06 14:22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